• 최종편집 2024-01-16(화)
 
[한국상품권뉴스] 교육부는 2024년 1월 15일부터 1월 17일까지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학생맞춤통합지원 학술대회(콘퍼런스)를 개최한다.

‘학생맞춤통합지원’은 한 명의 학생이 가지고 있는 복합적 어려움(기초학력 미달, 경제적 어려움, 심리적·정서적 어려움, 학교폭력, 아동학대 등)을 조기에 발견하고, 사업 간 연계 및 전문인력 간 협력을 통해 학생 성장을 돕는 학생 맞춤형 지원 제도이다.

# (학생맞춤통합지원 사례) 학교 내 통합지원팀(교장, 교감, 다문화・기초학력 담당교사, 상담・담임교사 등)은 3개 사업(다문화・기초학력・언어치료 지원)에서 A학생에게 한국어교육을 중복 지원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한국어교육 프로그램은 단일화하고 자신감 향상 프로그램을 추가하여 맞춤 지원한 결과, A학생의 국어 성적이 오르고 자존감이 향상됨

교육부는 국정과제인 ‘국가교육책임제 강화로 교육격차 해소’를 실현하기 위해 2022년 12월에 ‘학생맞춤통합지원 체계 구축 방안’을 발표하고, 현행 사업별로 분절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학생 지원 시스템을 ‘조기 발견-맞춤형 지원-지역 및 정보 연계’를 통해 모든 학생의 전인적 성장을 돕는 학생 맞춤형 지원 체계로 개편을 추진해 왔다.

이번 행사는 학생맞춤통합지원 정책 성과를 확산하고 현장 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2023년, 2024년 선도학교·시범교육지원청 기관장 및 담당자 등 1,000여 명이 참여하여 2023년도 운영 우수 성과를 공유한다.

행사는 1일차에는 학생맞춤통합지원 교육 현장 유공자(17명)에게 교육부장관상을 수여하고, 2023년 대표 운영 사례(초, 중, 교육지원청)를 공유한다. 2일차에는 선도학교·시범교육지원청 사례(119개)를 학교급・지역규모・교육복지사 유무 등으로 나눠진 분과별로 발표·토의하며, 3일차에는 ‘학교가 알아야 하는 요즘 아이들’을 주제로 명사 특강이 진행된다. 특히, 2, 3일차에는 학부모, 학생, 교직원 등 누구나 당일 현장 등록 후 참여할 수 있다.

오석환 교육부차관은 “모든 학생이 안심하고 학교에서 교육받으며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기존에 분절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지원 형태를 학생 여건에 맞춰 통합 지원할 수 있는 체계로 재구조화해야 한다.”라고 말하며, “교사 혼자 교실안에서 소진되지 않도록 학교와 교육청, 지역사회가 학생이 겪는 복합적인 어려움을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체계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22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육부, 정서・학업 등 복합적인 어려움을 겪는 학생 발견부터 지원까지, 2023년 운영 성과 나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