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1-16(화)
 
[한국상품권뉴스] 2024 시즌 KPGA투어 빛낼 ‘루키’는 누구일까?

올 시즌 누구보다 설레는 마음으로 KPGA투어를 기다리고 있는 신인 선수들 중 주목할만한 선수들을 알아본다.

- ‘아시아 선수 최초 PGA투어 큐스쿨 수석합격’ 역사 쓴 이동환

가장 주목할만한 신인은 ‘前 PGA투어 멤버’ 이동환(36)이다.

이동환은 아마추어 시절인 2003년 ‘한국아마추어골프선수권’과 2004년 ‘일본아마추어골프선수권’에서 정상에 올랐다. 2004년부터 2005년 국가대표를 거친 그는 2006년 일본투어에 진출해 최연소 신인왕에 등극했고 일본투어에서 통산 2승을 거뒀다.

2012년 아시아 선수 최초로 PGA투어 큐스쿨 수석합격이라는 영광을 안고 PGA투어에 입성한 이동환은 2022년 2월까지 콘페리투어에서 활동하다 국내로 돌아왔다. 이후 2023년 11월 ‘KPGA투어 QT’에 나서 공동 25위의 성적으로 2024년 KPGA투어에 정식으로 데뷔한다.

이동환은 “’첫 시작’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루키’ 시즌을 보내고 싶다. 한국으로 돌아와 재충전의 시간을 보낸 만큼 좋은 경기력을 선보일 것”이라며 “지난해 박성준 선수처럼 ‘신인상(명출상)’에 도전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 아마추어 시절에만 총 15승… ‘KPGA투어 QT’ 1위 송민혁

송민혁(20)도 주목할만한다. 송민혁은 지난해 ‘KPGA투어 QT’에서 1위를 차지해 올 시즌 KPGA투어에 데뷔한다.

2021년부터 2023년까지 국가대표로 활동하기도 했던 송민혁은 아마추어 시절에만 무려 15승을 거뒀다. 지난해 7월 KPGA 투어프로 자격 취득 후 주로 2부투어에서 활동했다.

송민혁은 “데뷔 첫 시즌인 만큼 긴장도 되지만 설레기도 한다. 현재 체력 향상에 필요한 웨이트 트레이닝과 유연성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며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명출상)’의 주인공이 되고 싶다. 시즌을 길게 보며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2023년 ‘SK텔레콤 오픈’서 최경주 선수와 동반 플레이를 하고 난 후 깊은 감명을 받았다”며 “올 시즌 ‘신인상(명출상)’과 더불어 한가지 바람이 있다.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려 롤모델인 최경주 선수와 기념 촬영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 태극마크 달았던 ‘국가대표 출신’ 김승민, 김백준, 김용태

‘국가대표 출신’ 선수들도 기대를 모은다.

‘장타자’ 김승민(24)은 2018년 11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국가 상비군과 2020년 11월부터 2021년 10월까지 국가대표를 거쳤다. 그는 키 186cm의 83kg의 다부진 체격을 바탕으로 약 300야드가 넘는 드라이브 거리를 자랑한다.

김승민은 지난해 ‘KPGA투어 QT’에서 공동 14위를 적어내 2024 시즌 KPGA투어 시드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스릭슨투어를 통해 스릭슨 포인트 상위 10명 자격으로 2024 시즌 KPGA투어에 입성하는 김백준(23.team속초아이)과 김용태(25.PXG)도 국가대표 출신이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국가대표로 활동한 김백준은 지난해 ‘KPGA 스릭슨투어 15회대회’서 프로 데뷔 첫 승을 신고했고 2015년 국가대표로 활동한 김용태는 ‘KPGA 스릭슨투어 3회대회’서 정상에 등극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국가 상비군 출신’ 정재현을 포함해 김국진(26), 김범수(26), 박규민(29), 엄정현(25.하이원리조트), 한서준(34), 홍상준(31) 등 총 12명의 신인 선수들이 2024 시즌 KPGA투어에 데뷔한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57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4 시즌 KPGA투어, 주목할만한 신인은 누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